상반기 생명 및 손해보험사에서 신청한 노후 건강 및 소득 보장을 하는 보험의 늘어나면서 이번년도 보험의 화두가 치매, 간병, 연금이 될 전망이라고 합니다.

보험사는 배타적사용원을 받음으로 정해진 기간동안 관련 보장의 독점적 상품 판매의 권리를 갖게 되는데, 배타적사용권이란 특정한 보험에 생명 및 손해보험협회가 부여해주는 특허권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.
상품의 출시 및 영업활동이 현재 건강한 노후준비가 국민들의 관심사가 되면서 보다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.
최근 손해 및 생명 보험협회에 의하면 각 보험사에서 출시한 치매, 간병보험, 퇴직연금보험에 대한 배타적 사용권을 얻었다고 합니다.

그리고 보험업계의 관계자에 의하면 노후시기에 발생할 수 있는 신체적 위험 및 소득 보전을 위한 보험 상품의 개발에 대해 2026년에 초고령 사회에 진입할것이라는 예측이 있어 꾸준하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.
따라서, 보험이 상향편준화를 통해 개별 상품들의 보장이 비슷해짐에 따라 치열한 영업활동을 할 것으로 보여 불완전판매를 대비해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