의료급여법은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층을 의료급여 수급권자로 지정해 의료비를 지원합니다.
수급권자는 급여 진료비를 정부가 지원하는 것은 물론, 비급여 진료비를 보장하는 실손의료보험에서도 혜택을 받습니다.
금융감독원은 21일 대다수 보험사가 수급권자의 실손보험료를 약 5% 할인해준다고 소개했습니다.

금감원 이창욱 보험감리실장은 수급권자 자격을 취득했다면 증빙 서류를 보험사에 제출해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.
다만 수급권자 자격을 잃으면 할인 혜택도 중지되며 무사고자도 보험료 할인 대상입니다.
올해 4월부터 개정되어 판매된 실손보험에 가입한 경우 2년 동안 비급여 보험금을 받지 않았다면 이듬해 1년의 보험료가 10% 이상 할인됩니다.
자동차보험/운전자보험 가입자도 일정 기간 사고가 없다면 보험료가 1∼10% 할인됩니다.

이 국장은 고액 계약 할인 제도는 가입금이 많을수록 할인율이 높아진다며 고액의 종신보험 등에 가입한다면 설계사에게 할인 폭을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습니다.